|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찾기

제목 없음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시행
Name   :   관리자    (Hit : 623)

아래 URL을 클릭하시면 더 많은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도 2025年부터 시행되는 고교학점제 관련 브리핑 내용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자녀가 2025年 고1이 되는 현재 초6 학부모들의 관심이 많으실 텐데요.

예전에도 꾸준히 말해왔듯이 앞으로 공정성 강화를 베이스로 정시 확대 흐름이 이어질 예정인데요.

저번에 시울 근처 도시는 수능 전형 비율을 30% 확대, 지방대학도 30%로 조정했었죠.

ㅊㅊ.png

올해에도 서울 소재 16개 대학(성균관대 외대 건국대 경희대 연세대 서강대 중앙대 숙명여대 숭실大 한양대 서울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시립대 그 외)은 2023학년도엔 정시를 40%↑ 확대를 해야 됩니다.

국가는 그간 많은 사회적 문제를 낳았던 학종을 줄이는 종합 추진 계획을 2월 17일 공표하였습니다.

이 제도는 크게 공정성(45점)전형의 단순화(25점) 및 사회적 책무성 강화(20점)로 제 편 및 설계됐습니다.

또 큰 틀은 적성과 진로에 따라 많은 과목을 고르고 학습해 누적 점수 일정 기준을 맞추면 졸업을 하는 커리큘럼이에요.

미래사회에 필수 핵심 역량을 스스로 쌓으며 갈고닦을 수 있도록 체제 전반에 변화를 추구하려는 의지로 만들었어요.

그리고 학생은 학습의 주체로서 적성/진로에 따라 필요과를 택하여 학습할 수 있게 돼요.



또한 고교학점제 올해부터 본격으로 실행되면요.

교원은 Class의 평가에 전문성과 자율성을 더 폭넓게 존중받을 수 있게 될 겁니다.

운용 형태를 본다면 학업 설계 수강신청 및 점수 그 외 많은 단계로 교육을 받게 됩니다.

학과 개설을 통해 맞춤형 과정 설정을 하고 Program에 수강 희망과를 결정해 Class를 듣게 됩니다.

그 후 채점이 되면서 과목을 무사히 끝낸 이들은 좋은 결과가 나와 취득하게 되겠죠.


그런데 일정의 성취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 학생은 보충 프로그램으로 지도 받고 졸업이 되는 구조예요.

고교 클레스 학사 운용은 기존 단위에 기준으로 전환이 됐고요.

또 학습량과 학사 운용 유연성 재고로 졸업기준이 204에서 192점으로 조정됐어요.

결정권을 높이려 과목 구조를 개편했는데요.

그간 주로 특목고에서 개설한 전문과 I 을 보통과로 편제를 했어요.


또 선택과를 일반/융합/진로로 편성할 거라 합니다.

또한 점수를 취득하려면 출석률(Class 횟수의 2/3↑) 및 학업성취율(40%↑)을 충족해야 돼요.

3年에 쌓인 것이 192점으로 쌓이게 되면 學交를 졸업하게 되고요.

學交에서는 탈락하는 이가 없도록 클레스 운영을 하는데요.

혹시 그런 경우에는 보충으로 취득해 책임 교육순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내신 산출식 변화로 고교학점제 실행을 하면 평가 제도에 움직임이 오게 되는데요.

19年부터 보통 교과에 쓰이고 있는 성취제를 2025年에는 모든 선택 과로 확대를 한다는 예깁니다.

이는 수강자가 미달된 경우를 모두 대비했다는 거고요.

그로써 학업 달성 수준을 정확히 채점 받을 수 있도록 하였고요.

ㅍㅍ.png


또 진로/적성에 따른 과를 잘 결정을 하는데 돕도록 했습니다.

선택과에서는 원점수, 평균, 완수율, 수강인원, 성취도별 학생 비율을 맞춰 산출하게 돼요.

일정은 2022年부터 특성화고에 본격 시작을 하고 일반고에서는 뒤를 이어 순차대로 참여합니다.

그 후 2025年에는 전체로 전면 참여하도록 했습니다.

또 앞으로 교육부 외 시도, 국가 연구기관과 협업 체재를 계속하여 전문가 의견이 추진에 비치도록 할 계획이고요.



국가기관에서 공표한 현재 준비된 현황을 살펴본다면요.

732개교 고등학교를 연구 및 선도학교로 정해서 실행하고 있고요.

이 제도에 가까운 과정을 실행하도록 연구 의무를 부여하게 했습니다.

운영사례를 토대로 제도 개선 사항을 교정하는 형식으로 운용을 할 계획이구요.

또 시행을 해 나가며 제도를 보완 정돈시킬게 있다면 교정해 나가며 운영을 할 프로그램이네요.

핀란드, 미국, 캐나다, 중국, 일본에 해외 국가에서는 실제로 고교학점제 관리를 하고 있어요.


쭉 본다면 모든 곳이 학과를 스스로 선택해 과정을 마치거나, 유급의 엄격한 학사관리가 이뤄지고 있구요.

핀란드는 취학 전 레벨 1年, 초~中 9年, 고등 3年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이 내용을 기본으로 상황에 알맞게 자율로 운용을 하게 됩니다.

각각의 과별 필수, 심층, 응용 Corse의 강의를 택해서 들을 수 있구요.

또 자신의 진로나 흥미에 맞게 클래스를 택하고 들을 수 있다는 좋은 선례가 있습니다.

그리고 일정 점수를 취득하면 졸업 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을 획득하고 이를 Pass해야 졸업할 수 있답니다.

ㅍㅍㅌ.png



미국은 교과의 수준에 따른 여러 가지 세부 과정을 넣고 개인의 진로와 능력에 따라 교과를 택하고 그 과정을 밟는답니다.

즉 이곳도 무학년제의 형태로 경영하고 있어요.

좀 더 디테일하게 들여다보면 초, 중, 고 순으로 각각 6-3-4, 7-2-4, 5-4-4 中 1개를 골라 운용을 하고 있답니다.

고등학교는 대체로 9학년~12학년의 4年 단계로 구성되어 있구요.


주마다 여러 개를 편성후 경영하며 각 교과의 완수 기준 및 수업일 커뮤니티 시수를 다르게 결정을 하고 있어요.

이 나라 또한 개인의 진로와 능력에 따라 무학년제를 기반으로 고교학점제 경영을 하고 있네요.

또 신청 학과를 검토하고 카운슬러와 토의 후 개인 시간표를 작성하고 내신(GPA)은 담임 평가를 원칙으로 합니다.

또 자필 고사 및 수행평가 형태로 실현되는 수준을 측정해 평점 표시를 하죠.




한국도 여기에 맞춰 석차등급을 Base로 현행 내신 평가 제도 개선이 됩니다.

성취평가제를 2025年부터 모든 선택 학과로 확대를 해 정확히 측정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국가기관에서는 획일된 수업에서 벗어나 능동형 인재로 클 수 있도록 체재 대전환을 의미한다고 강조했어요.

이젠 진로와 연계한 여러 학과 및 소수 담임제 그리고 학급 운영 변경이 예측되네요.

또 맞춤형 책임 클래스 강화 및 이에 따른 공간 조성도 긍정 에너지로 기대됩니다.


이미 이것을 빨리 도입한 인천 선인고 현장에서는 긍정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데요.

개설하기 힘든 학과는 인근 學交 간 협력 공동 실행하여 거점형(이동형), 밴드형, 온라인 Class의 형식으로 나눠서 합니다.

또 29개의 거점 學交가 있으며 물리 시험, 국제정치. 제2외국어, 로봇 제작, 영화제작 실습의 많은 커리큘럼을 들을 수 있답니다.

특성에 따라 강사 섭외가 다소 어렵게 될 때가 있고, 학사 일정 및 연간 프로그램을 맞춰야 되는 것들은 존재를 한다 합니다.

그렇기에 지금의 고교학점제 추진을 상황에 맞게 잘 살펴보면서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하면 좋겠습니다.


   


 

 

 

 

 

제목 없음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